인터넷 쇼핑2008.12.04 10:03

2005년 7월 G마켓의 급속성장을 보며 GS홈쇼핑이 GSeshop의 MD 방식과 다르게 판매자가 직접 상품을 올리도록 하는 별도 영역으로 GSestore를 오픈했다. 서비스 모델은 G마켓과 거의 동일하게.

결과적으로  GS이샵은 G마켓 성장에도 불구하고 MD가 소싱하는 서비스모델이 소비자에게 어필하며 나름 훌륭히 운영되고 있지만 GS이스토어는 실패로 끝났다.

결과적으로 엠플에 이어 또 하나의 대기업이 운영하는 오픈마켓이 문을 닫은 것이다.

옥션에 대한 G마켓의 도전은 오픈마켓 시장이 옥션도 G마켓도 미처 예상치 못한 수준으로 폭발하면서 옥션에 비해 판매자 편의성이 높고 활발한 외부제휴를 통한 판매채널 확보했으며 적절한 마케팅까지 병행한 G마켓이 소비자의 입맛에 맞아떨어져 성공했지만, 이미 자리 잡은 G마켓, 옥션 구도에 G마켓과 동일한 전략으로 도전한 엠플, GS이스토어 모두 실패했다.

이것은 G마켓과 달리 옥션에 도전 했다가 온켓이 실패한 이유가 기존의 옥션과 동일한 전략(판매채널 확보, 외부마케팅보다는 오로지 회원확보, 가입자수 증대에 치중)을 취했기 때문인 것과 같은 경우라 하겠다. 즉, 기존 강자의 전략을 별다른 차별화 없이 그대로 따라하는 것은 힘들다. 즉 기존 시장을 뒤집기 위해서는 기존 사업자와 똑같은 전략으로 조금 더 나은 서비스, 조금 더 많은 비용투입 등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는 얘기이다.

어쨌건 이제 오픈마켓에선 11번가의 도전만 남아있다. 11번가는 과연 옥션, G마켓이 가고 있는 것과 같은 길로 쫓아갈 것인가 다른길을 개척할 것인가?

이 길의 선택에 11번가의 미래가 달려 있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놀구네
인터넷 쇼핑2008.02.06 13:07

옥션이 해커(중국 쪽 IP)의 침입에 의해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사고가 있었다고 한다.

옥션은 지난 4일 시스템 점검 중 회원 개인정보 유출로 판단되는 단서를 발견해 조사한 결과 다수의 주민등록번호와 성명, 일부 환불정보 등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5일 밝혔다.


중국쪽이라곤 하나 IP는 경유할 수 있으므로 중국인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을 듯 하다.

아무튼 관련해서 미국 이베이 본사의 담당자가 한국을 방문했다고 하고, 옥션의 보안을 대행하고 있는 SK인포섹의 책임이라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SK인포섹은 담당영역이 아니라고 주장)

옥션의 회원수는 무려 1800만명.  '당신이 찾는 모든 스타일 옥션'이 아나리 '당신이 찾는 모든 개인정보 옥션'이라 할만 하다.

한국에서 발생한 역대 최악의 개인정보 유출 사고가 될 수도 있을 듯.

옥션에서 성인용품 산 사람 이런게 인터넷에 돌아다닌다면? 흠좀무다.

"관련기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놀구네
인터넷 쇼핑2008.02.06 12:50

요즘 엄청나게 팔리고 있는 개구리, 돼지, 곰 등의 모양을 한 가습기에 대해 산자부 산하 기술표준원이 단속에 들어갔다고 한다.

산업자원부 기술표준원은 5일 시중 유통되고 있는 동물, 완구모양 전기용품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 유통업체와 세관에 이들 전기용품의 판매와 수입금지를 요청하고 업종별 단체를 통한 단속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2006년 12월부터 어린이들이 장난감으로 오인하여 감전 사고등을 발생 시킬 수 있는 동물, 캐릭터 모양의 전기기구에는 안전승인을 해주지 않고 있었다고 하니 지금 여러 인터넷 쇼핑몰에서 판매 1위를 달리고 있는 동물모양 가습기 들이 모두 불법제품이었단 말이다.

지금 집에도 불법 가습기가 하나 돌아가고 있다.

전원불량으로 한번 교환했었는데 설마 불이나진 않겠지? ㄷㄷㄷ

"관련 기사"

"G마켓 가습기"
2008년 2월 현재 캐릭터 가습기가 판매 1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놀구네
인터넷 쇼핑2008.02.05 14:04
네이버가 2007년에 매출은 9202억(60.5%성장) 영업이익은 3895억(69.7%성장)을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비중은

▲검색 매출이 53% ▲게임 매출이 26% ▲디스플레이(배너) 광고 매출이 13% ▲E-Commerce 매출이 6% ▲기타 매출이 2%

E-Commerce 매출이 6%이다.

즉, 590억~520억 사이 정도의 매출이 E-Commerce를 통해 발생했다고 추측된다.

600억 이상일 것이라 예측했던 것 보다는 좀 적다.

참고로 재작년 2006년 E-Commerce 매출은 400억 초중반으로 알려져 있다.

성장률은 40% 내외 라는 얘기인데 전체 성장률과 비교해서 적다.

그러나 리스팅 광고의 성장률과 디스플레이 광고의 성장률을 분리해서 보면 가운데 쯤 위치하지 않을까 싶다.

실제 발표 자료를 보니 '4분기 디스플레이 광고와 전자상거래(E-Commerce) 부문도 366억 원, 169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전 분기 대비 17.9%와 18%, 전 년 동기 대비 29.3%와 43.1% 성장세를 보였다'라고 되어 있어 디스플레이 광고 성장률보다는 아직 전자상거래 성장률이 높음을 알 수 있다.


Posted by 놀구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