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쇼핑2009.08.30 00:30

네이버가 인터넷 시장을 점령하면서 수많은 군소 전문 사이트들과 여러 영역에서 충돌하고 있고 네이버보다 먼저 서비스를 시작했던 사이트들 중 상당수가 문을 닫고 있다.

2004년 네이버가 가격비교 시장에 뛰어들때도 에누리를 비롯한 다나와, 베스트바이어, 오미, 마이마진이 문을 닫는건 시간문제처럼 보였다. 그럼 2009년 현재 상황은 어떠할까? 현재 에누리, 다나와는 확실히 자리잡고 있고 베스트바이어도 그럭저럭 제몫을 하고 있는데 오미, 마이마진, 나와요, 샵바인더는 상태가 좋지 않거나 문을 닫은 상황이다.

그럼 수백명의 인력과 엄청난 자본, 비교도 안되는 방문자를 가진 네이버가 왠만해선 무너지지 않는 커뮤니티 사이트도 아닌 컨텐츠 제공 사이트 에누리를 무너뜨리지 못하는, 방문자를 못 뺐어 오는 이유는 무엇이고 문을 닫은 사이트는 왜 문을 닫았을까?

나는 여기서 중소 사이트를 창업하고자 하거나 현재 운영하고 있는 사람들이 향후 성공 또는 자리 잡을 수 있을지 판단하는 명확한 기준을 알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정답부터 이야기 하자면 당연하겠지만 장인정신과 파상공세를 버틸 수 있는 최소한의 운영자금이라 하겠다.

가격비교서비스의 경우를 볼 때

가격비교 서비스의 특성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가?
사용자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정확히 파악하고 있는가?
어떻게 만드는 것이 효율적일지 고민하고 있는가?
어떻게 제공하는 것이 논리적인지 고민하고 있는가?
등과 같은 장인정신.

그리고 이러한 장인정신을 실현하기 위한 최소 인력 및 비용을 운영할 운영 자금.

이것을 갖추고 있는 사이트인 에누리는 살아남았고 근사하는 베스트바이어도 제몫을 하고 커뮤니티 기반인 다나와는 그것과 별개로 살아남았는데 그것이 부족한 사이트들은 네이버의 파상공세를 버티지 못하고 쇠퇴하거나 문을 닫았다.

그럼 자본은 어쩔 수 없다고 하더라도 그깟 장인정신 열심히 하면 되는것 아닌가 싶지만 그게 그리 쉽지는 않다.

운영에 있어서 상품을 사고자 하는 사람이 어떤식으로 자기가 원하는 상품에 접근하도록 하는가 하는 UI에(User Interface)를 구성하는데 필요한 작업자의 고민과 셋팅은 단순한 사용성과 별개의 문제이며, 최저가라는 부분에 있어서의 모델 생성 규칙, 동일상품 그룹핑, 중복데이터 필터링도 단순한 기계적 작업으로는 소비자의 감성을 만족시키기 쉽지 않다. 또한 상품 정보 제공 부분 역시 사용자 만족도는 단순한 정보의 양과는 별개다.

앞으로도 포털에서 취할 수 있는 쇼핑 서비스 형태가 가격비교 이외에 다른게 없는 이상 네이버는 계속해서 가격비교 서비스를 강화해야할 것이며 이것은 에누리 및 기존 중소 가격비교사이트와 계속 부딪힐 수 밖에 없다는 뜻이기도 하다. 물론 현재 오픈마켓이 대세로 자리잡고 있고 그러한 오픈마켓의 홍보채널 역할을 하고 있는 네이버 지식쇼핑이 연 천억 이상의 revenue를 내고 있어 아직 100억대의 revenue를 내는 에누리보다 월등히 많은건 사실이다.

하지만 이렇게 에누리의 서비스 퀄리티가 확실히 앞서 있고 네이버가 그 부분을 충족시켜 주지 못하는 이상 에누리가 가져갈 몫은 계속 존재한다고 말할 수 있다. 즉, 장인의 한계는 그 매출이 대기업이 만들어 대량으로 판매하는 제품의 매출에 비해 훨씬 적을 수 밖에 없다는 것이지만 요즘과 같이 승자 독식이 극심한 인터넷 시장에서 승자에 맞서 자기 몫을 찾는 방법은 역시 고전적인 장인정신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진입장벽이 낮은 인터넷 서비스 시장에서 무엇인가 새로운 것을 시작하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첫째, 본인이 자신이 하고자 하는 것을 실현할 수 있을 정도의 자본이 되고 둘째, 본인이 그 분야의 최고 전문가이자 열정과 능력을 가진 사람 즉, 장인인지 심사숙고해 본 후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다.

이 두 가지가 충족되지 않는다면 성공 가능성은 현저히 떨어질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이것을 잘 보여주는 근래의 예는 바로 원어데이다.

요즘 하루 한가지 쇼핑몰이 유행하면서 원어데이, 까르페디엠, 스팟세일 같은 전문사이트가 운영되고 있는데 지마켓, 옥션, 인터파크 같은 기존 사이트가 쇼핑몰 내에 하루특가 코너를 만들어 파상공세를 펴고 있는 상황에서 원어데이는 독보적으로 해당 비지니스 내에서 1위를 질주하고 있다.

그렇다면 원어데이의 조건을 보자.

이 원어데이의 대표 이준희씨는 바로 옥션 창업자로 쇼핑 및 인터넷 비지니스에 있어서의 장인이라 할 수 있을 것이며, 옥션 지분을 판매하고 갖추고 있는 자본력도 만만치 않다. 즉 원어데이는 성공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태에서 시작한 비지니스라는 뜻이다. 물론 옥션, 지마켓의 수조원대 년 매출과 비교하자면 원어데이의 매출 수준은 명함도 못내밀 수준이긴 하다.

그러나 앞서 얘기한 바와 같이 하루 한가지 특가라는 전문 분야에서 장인 정신을 갖추고 소비자가 원하는 바를 정확히 파악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며, 그 분야를 유지시키는데 있어 필요한 자본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해당 바운더리 내에서 확실한 자리를 잡고 매출과 수익을 발생시키는 것이다.

누구든 새로운 비지니스를 시작하고자 한다면 본인이 만들고자 하는 비지니스도 앞서 얘기한바와 같은지 곰곰히 생각해 볼 필요가 있을 것이다.
신고
Posted by 놀구네

티스토리 툴바